본문 바로가기
해군 장성, 부하 여군 성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보직 해임…軍, 국방장관 주재 '긴급 공직기강 점검회의' 개최
입력 2018-07-04 07:00

(연합뉴스)

해군 장성이 부하 여군 성폭행 혐의로 3일 긴급 체포됐다.

해군 측은 이날 언론브리핑을 통해 "해군 A 장성이 과거에 같이 근무했던 B 여군과 지난달 27일 함께 음주를 한 뒤 B 여군에 대해 성폭력을 행사한 사건과 관련, A 장성을 긴급 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해군 측은 이어 A 장성을 보직 해임한 사실도 공개했다.

가해자인 A 장성은 경남 진해에 있는 해군부대 지휘관으로 계급은 준장이다.

A 준장은 사건 당일 음주 후 다른 장소에서 술을 마시던 B 여군을 전화로 불러냈고, B 여군의 숙소에서 추가로 술을 마셨다. 이후 B 여군이 만취해 항거불능인 상태에서 A 준장이 성폭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B 여군은 사건 다음날 새벽에도 A 준장의 의식이 돌아왔을 때 추가 성폭행 시도가 있었으나 거부했다고 진술했다. 반면 A 준장은 추가 성폭행 시도는 없었다며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은 A 준장의 신병을 확보해 범죄 혐의를 조사하는 한편, 이르면 4일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한 국방부는 해이해진 군 기강을 점검하고 대책 마련을 위해 4일 오후 2시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 주재로 '긴급 공직기강 점검회의'를 개최한다.

국방부는 "최근 해군 장성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군 기강을 확립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군에서는 해군 장성 A 준장의 성폭행 사건 외에도 육군부대 헌병단 소속 영관급 장교 2명이 5월 초 자신들보다 계급이 낮은 여군 검사 2명을 각각 성희롱한 사건도 발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