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e모저모] 20대 여성, 고속버스서 ‘묻지마 칼부림’…“이젠 무서워서 대중교통도 못 타겠네”

입력 2018-07-03 10:20

제보하기

고속버스에서 ‘묻지마 칼부림’을 부린 20대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남 하동경찰서는 달리는 고속버스에서 남성을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A(22)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A 씨는 1일 오전 11시 50분께 경남 하동군 진교면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같은 버스에 탑승한 B(44) 씨의 목 등을 흉기로 몇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당시 의식을 잃었으나 광주에 도착한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 씨는 범행 후 승객 등에게 제압당해 경찰에 넘겨졌다. A 씨는 자신의 집인 광주에서 흉기를 들고 나왔으며, 광주의 한 백화점에서 추가로 흉기를 산 것으로 드러났다.

A 씨와 B 씨는 통영에서 출발해 광주로 향하는 45인승 고속버스에서 처음 본 사이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5년 전부터 조울증 치료를 받은 사실을 확인했으며, 범행 당시 술에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흉기로 B 씨를 찌른 사실은 인정하면서 이유는 진술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네티즌은 “이젠 무서워서 대중교통도 못 타겠네”라며 불안감을 호소했다.

네이버 아이디 ‘indi****’는 “이젠 고속버스나 기차 타기 전에도 검색대 통과하게 바꿔야 할 듯. 제발 안전한 나라에서 살고 싶다”라고 토로했다.

아이디 ‘qhsr****’은 “고속버스 타면서 누가 뒷자리에 앉은 사람이 흉기로 찌를 거라고 상상이나 했을까. 피해 남성도 마른하늘에 날벼락이었을 듯. 그래도 생명엔 지장이 없어서 다행이네요”라고 했다.

트위터 아이디 ‘@Park****’는 “흉기를 갖고 다니는 것 자체가 언제든 범죄를 저지를 수 있다는 마음을 지닌 건데. 절대로 감형이나 선처를 해줘선 안 된다. 조울증을 앓고 있다고 심신미약으로 감형한다면 결국 선의의 피해자만 늘어날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2
    '복면가왕' 랍스타는 원더걸스 혜림, 7년째 연애 중…남자친구는 태권도 선수 신민철
  • 3
    강하늘 공식입장, 이태은과 열애설 부인… '신흥무관학교'서 만나 2년 열애? "사실 무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