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서 성폭행 혐의' 안희정 전 지사, 2일 첫 정식재판
입력 2018-07-01 14:52

(이투데이DB)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재판이 내일부터 시작된다.

서울서부지방법원은 2일 오전 11시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첫 정식재판을 연다.

이날 재판에서는 공소장 낭독과 쟁점확인, 서류증거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부터 8개월 동안 자신의 비서 김지은 씨를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첫 정식재판에는 피고인이 반드시 출석해야 하는 만큼, 안 전 지사가 직접 출석해 재판을 받을 전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