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생술집’ 길해연, 11년 전 남편과 사별 “마음을 나눌 누군가 필요해”
입력 2018-06-28 23:28

▲길해연(출처=tvN'인생술집'방송캡처)

배우 길해연이 11년 전 남편과 사별했음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길해연이 출연해 남편과 사별 후 새로운 만남에 대한 가능성을 털어놨다.

이날 길해연은 “11년 정도 됐나 제가 사별을 했다. 아들하고 어머니 모시고 정신없이 살았다”라며 “아들에게 집착을 하게 되지 않을까 걱정이 됐다. 그래서 아들이 일본으로 가겠다고 했을 때 흔쾌히 허락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길해연은 “아들이 지금 27살이다. 처음엔 전화가 자주 오더니 점점 안 오더라. 자꾸 멀어지는 게 느껴져 섭섭하다”라며 “이제는 마음을 나눌 누군가가 필요한 것 같다. 지금 눈길이 가는 사람은 없다. 나이 차는 상관없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함께 출연한 장소연은 “언니가 사랑스럽고 애교가 많은데 그런 부분에 있어 마음을 닫고 있는 것 같더라”라며 “제가 몇 번 소개팅을 물어보긴 했는데 언니가 마음을 열면 언제든 가능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