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크로스, 계절적 성수기 임박…재무구조 우량 ‘목표가↑’-이베스트투자증권
입력 2018-06-25 07:41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5일 인크로스에 대해 계절적 성수기인 4분기를 앞두고 실적 기대감과 투자 심리가 동반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3만2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인크로스가 주력으로 영위하는 온라인 렙 비즈니스와 애드네트워크 사업의 최대 성수기인 4분기의 경우 영업이익 전망치는 전년 동기 대비 24.3% 증가한 46억 원으로 사상 최대치 경신이 유력하다”고 분석했다.

인크로스의 지난해 2분기부터 최근 4분기 영업이익률은 28.3%에서 33.7% 사이에 위치해 30% 전후의 안정적 고마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연구원은 “인크로스는 올해 1분기 말 기준 순현금 236억 원을 보유하고 있어 기업 규모에 비해 우량한 재무구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NHN엔터테인먼트와의 중장기적 시너지도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올해가 사실상 NHN엔터테인먼트 그룹 편입효과가 본격화되는 원년”이라며 “캡티브(captive) 최대주주 확보로 온라인 렙 시장 내 3위 지위가 더욱 공고해지는 한편, 애드네트워크를 비롯한 신사업의 공격적인 확장도 가능해졌다”고 분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