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소차 시장 선점 위해 2.6조원 투입…3800개 일자리 창출
입력 2018-06-25 06:00
산업혁신 2020 플랫폼 회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

민관이 2022년까지 수소차 시장 선점을 위해 2조 6000억 원을 투입한다. 수소차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2022년까지 수소차 1만 6000대, 수소차 충전소는 310기 설치한다. 특히 이를 통해 38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단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수소차 관련 업계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혁신 2020 플랫폼’ 2차 회의를 개최해 수소차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글로벌 수소차 시장 선점을 위해 업계와 정부는 올해 1900억 원, 2019년 4200억 원 등 2022년까지 모두 2조 6000억 원을 투자해 2020년 수소차 생산공장 증설, 2021년 연료전지 스택공장 증설 등을 추진한다.

산업부는 2022년까지 1만 6000대의 보급 목표 달성을 위해 타 부처와 협업해 2019년 수소 버스 보조금 신설, 운송사업용 수소 버스 취득세 감면(50%), 2022년까지 수소차 보조금 유지 등 정부의 수소차 지원이 적기에 이루어지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2022년까지 백금촉매 저감 및 대체 촉매 기술개발, 스택 부품 완전 국산화 등 주요 부품 소재에 대한 연구개발(R&D) 1250억 원을 지원해 국내 부품·소재 업체의 기술력을 높이고 상생형 생태계를 구축한다.

또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업해 2018년 서울, 울산을 시작으로, 2019년 전국 5개 도시 시내버스 정규노선에 수소 버스를 투입해 국민이 일상에서 쉽게 체감할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고속버스로 확대 추진해 2022년까지 총 1000대의 수소버스를 보급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올해 11월 출범 예정인 수소충전소 특수법인(SPC)의 성공적인 출범을 지원한다. 수소충전소 국산화율 2배 제고(40→80%), 압축천연가스(CNG) 개질형 수소 승용차·버스 겸용 충전소 개발, 이동형 수소충전소 개발을 지원해 2022년까지 충전소 구축비용이 30% 이상 줄일 계획이다.

수소에너지는 현재 수소 공급량·공급가격의 불확실성이 높고, 중장기 수소에너지 공급에 대한 예측 가능성 확보가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2022년까지 경유·액화석유가스(LPG)보다 저렴한 가격(70원대/㎞, 넥소 완충시 약 4만5000원)으로의 공급을 위해 수소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 및 유통체계를 구축한다.

산업부는 수소차 생태계 조성을 위한 민관의 전략적 협력과 투자를 통해 올해 400개, 2019년 480개, 2022년까지 총 3800개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