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너무 가슴아프다”…홍준표 “큰 어른 잃어 안타깝다”
입력 2018-06-23 12:35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3일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별세 소식에 안타까움과 애도의 뜻을 표했다.

한국당은 김 전 총리의 소식이 전해진 이날 오전까지 공식적인 논평을 내지 않았지만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언론과의 통화를 통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김 권한대행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너무나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라며 “연초에 새해 인사를 올리려고 청구동 자택에서 뵈었던 게 엊그제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대행은 고인의 생애와 관련해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배고픔을 이겨내고 오늘의 경제대국이 되기까지 그분의 족적이 너무나 중요하게 느껴진다”고 평가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입장을 내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 소식에 “큰 어른을 잃어버렸다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홍 전 대표는 “김 전 총리는 한국 현대 정치사에 길이 남을 풍운아였고, 각박한 정치 현장의 로맨티스트였다”며 이같이 애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