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디오스타’ 남태현, 양현석은 평생 은인 “안부 문자 드리며 잘 지내”
입력 2018-06-20 00:55

(출처=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양현석을 ‘평생의 은인’이라고 표현했다.

1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남태현이 출연해 전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양현석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날 남태현은 “위너로 활동하며 굉장히 힘든 시기가 있었다. 정신적으로, 신체적으로 지쳐서 정신과 약이 없으면 생활이 안 될 정도였다”라며 “그때 곡을 좀 많이 써서 정규 4집까지는 무난히 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YG에서 보고 배운 것이 너무 많다. 양현석 사장님은 평생 제 은인이다”라며 “요즘에도 안부 문자도 드리고 잘 지내고 있다. 음악을 시작할 수 있게 해주셔서 항상 감사하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또한 위너 탈퇴 후 1인 기획사를 설립해 활동하고 있는 남태현은 “제작과 관련해 모든 것을 사비로 하고 있다. 직원 월급도 주다 보니 빚이 많아졌다”라고 고충을 털어 놓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