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비스, 인도라마 벤처스와 美 시장 공략 나선다
입력 2018-06-19 09:40

휴비스가 인도라마 벤처스와 함께 미국내 합작법인 휴비스-인도라마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의 설립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1월 체결한 합작법인 기본합의서를 바탕으로 최종 합의를 이뤘다.

휴비스는 지난 4월 설립한 휴비스글로벌을 통해 합작법인 지분 50%를 소유하며, 인도라마 벤처스는 미국 자회사인 오리가폴리머스를 통해 나머지 지분 50%를 갖는다.

휴비스는 6월 내 미국 합작법인 설립절차를 완료한 후, 연간 총 6만톤 규모의 저융점 접착용 섬유(Low Melting Fiber, LMF) 최첨단 생산설비를 미국에 구축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의 생산설비는 내년 하반기 완공 및 상업생산 시작을 목표로 하고 있다.

휴비스 관계자는 "합작법인은 휴비스의 고객기반을 토대로 초기 미국 판매부터 시작해 멕시코, 캐나다 등 북미지역으로 판매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휴비스 신유동 대표이사는 “세계적인 기업인 인도라마 벤처스와 지난 수개월간 치열한 협상을 통해 양사의 윈-윈(Win-win) 관계를 이끌어낼 수 있는 합작법인 설립계약서를 최종 체결했다"면서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휴비스는 미국, 중국, 유럽 등 화학소재 핵심 수요시장에서 ‘글로컬라이제이션’ 사업모델로 전환하는 첫 단추를 잘 끼우게 됐다"고 평가했다.

또 신 대표이사는 "앞으로 인도라마와 LMF뿐 아니라 다른 화학소재 분야에서도 전략적 제휴를 빠르게 구축해 글로벌 차별화 섬유시장에서의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