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스웨덴, 0-1 석패…"VAR·심판 판정에 졌다"
입력 2018-06-18 23:17   수정 2018-06-18 23:18

(연합뉴스)

"비디오판독(VAR), 아쉬운 심판 판정에 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일찌감치 16강 탈락이 되지 않으려면 멕시코와의 2차전 경기가 더욱 중요해졌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후반 20분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에 페널티킥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무릎을 꿇었다.

신태용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신욱(전북)이라는 '3톱'을 내세우며 높이와 스피드를 모두 활용하는 역습 공격 전략을 세웠지만 득점을 만들지 못한 채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날 경기에서 신태용 감독이 바라는 공격 모습이 수차례 나오기도 했지만 결정적인 슈팅으로는 연결되지 못했다.

전반 34분에는 손흥민이 역습 상황에서 홀로 공을 몰고 스웨덴 진영까지 침투했지만 동료 선수들이 따라오지 못하며 스웨덴 수비 벽에 막혔고, 황희찬은 후반 추가시간 오른쪽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반면 김신욱은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한 채 후반 22분 정우영(빗셀 고베)과 교체됐다.

이날 경기에서 아쉬운 것은 심판 판정도 있었다. 이날 경기 심판을 맡은 엘살바도르 출신 아길라르는 다소 편파적인 듯한 판정을 내려 한국 축구 팬들의 공분을 샀다.

실제로 이날 실점이 이뤄진 비디오판독(VAR) 역시 파울이 범해진 한참 뒤에야 선언했고, 판독 결과 김민우가 스웨덴 공격수의 발을 건 사실이 밝혀지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후반 20분 얻은 이 페널티킥을 스웨덴의 그란크비스트가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가르며 득점에 성공했다.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은 이뿐이 아니었다. 한국 선수들의 반칙에 다소 옐로카드를 남발했고, 비슷한 상황에서 스웨덴의 반칙에는 카드를 꺼내지 않았다.

이 같은 심판 판정에 한국 선수들은 다소 위축된 플레이 모습을 보이기도 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날 골키퍼로 출전한 조현우(대구)의 활약은 빛났다. 스웨덴의 날카로운 공격을 수차례 선방하며 축구 팬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이에 남은 경기에서의 활약도 기대하게 했다.

이승우(베로나) 역시 교체 출전하며 남은 경기에서의 활약을 눈여겨보게 했다. 이승우는 이날 출전으로 이동국과 고종수, 김주성에 이어 역대 네 번째 한국 최연소 월드컵 출전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한국은 이날 경기 패배로 24일 0시 치러지는 멕시코와의 경기가 매우 중요해졌다.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패배하면 남은 독일과의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탈락이 확정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