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스웨덴전, 포르스베리 경계 대상 1순위…측면 돌파 주의해야"
입력 2018-06-17 14:07

▲스웨덴 미드필더 에밀 포르스베리(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을 하루 앞둔 가운데 에밀 포르스베리 경계령이 내려졌다.

독일 분데스리가 라히프치히에서 활약 중인 포르스베리는 스웨덴의 핵심 선수로 꼽힌다. 화려한 축구를 구사하진 않지만 정확한 패스와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스웨덴의 조직력 축구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차상엽 JTBC3 폭스스포츠 축구 해설위원은 "한국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인 스웨덴과의 경기가 쉽지만은 않을 것 같다. 특히 스웨덴은 조직력과 수비가 강력한 팀이라 우리나라가 득점을 기록하는 것도 힘든 경기"라며 "무엇보다 가장 경계해야 하는 선수는 포르스베리"라고 설명했다.

차상엽 해설위원은 "포르스베리는 기술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순간 스피드도 뛰어난 선수다. 일 대 일로 막으려하기 보다 협력 수비를 해야만 한다"라며 "포르스베리도 문제지만 확실히 좌우측면 돌파를 통한 크로스를 많이 노릴 것이다. 한국은 여기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스웨덴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주목해야할 선수로 이재성(전북)과 이승우(베로나)를 꼽았다. 차상엽 해설위원은 "스웨덴전에서는 이재성이나 이승우의 적극적인 공격 가담이 있어야 득점 찬스를 엿볼 수 있다. 스웨덴에서도 손흥민(토트넘)에 대한 경계가 가장 높을테니 이재성이나 이승우가 2선에서 공을 잘 지켜내면서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 이재성이 득점을 올렸던 상황처럼 번뜩이는 골 장면이 나온다면 승리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 축구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 나선다. 이번 경기 결과에 따라 한국의 월드컵 16강 진출에도 큰 영향을 끼치는 만큼 어떤 활약을 펼칠지, 어떤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