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법원장, '후속조치' 결정 앞두고 법원공무원들 만나 의견 수렴

입력 2018-06-14 19:26

제보하기

김명수 대법원장이 양승태 사법부 시절의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후속조치를 결정을 앞두고 법원공무원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따로 마련했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김 대법원장은 이날 오후 5시 26분부터 전국공무원노조 법원본부 조석제 위원장과 박정열 서울중앙지부장을 만나 이번 사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면담은 법원노조가 직접 김 대법원장에게 면담을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재판거래 의혹의 후속조치를 결정하기 위한 의견수렴 과정에서 법원공무원을 배제한 데 대한 항의의 뜻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법원장은 이달 5일부터 지난 11일까지 사법발전위원회, 전국법원장간담회, 전국법관대표회의 등의 논의기구로부터 의견을 받았다. 12일에는 대법관들과 긴급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조 위원장 등은 면담에서 김 대법원장에게 국민의 입장에서 후속조치를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위원장은 면담 직전 기자들에게 "국민의 목소리를 대법원장에게 똑바로 전달하기 위해 면담을 요청했다"며 "법원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하고 의혹 관련자 전원을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2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 3
    한진칼 등 11개 종목 코스피200 편입…신라젠은 코스닥150서 제외

사회 최신 뉴스

  • 1
    KIA 유망주 박민, 경기 중 안와골절…‘코리아 좀비’ 정찬성도 후유증 “사물 두 개로 보여”
  • 2
    서울 111곳 등 전국 561개교 등교중지…교육부, 에어컨·마스크 지침 완화
  • 3
    조정석 소감, ‘슬의생’ 시즌2가 기다려지는 이유…“열심히 준비해 돌아올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