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인터뷰 논란' 사과 "과거 얘기만 해 언짢아… 제 부족함이다"
입력 2018-06-14 15:11

(출처=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인터뷰 태도 논란에 사과했다.

이재명 당선인은 14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시죠"라며 "(내가) 지나쳤다"고 사과를 전했다.

이어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호되게 당한 데다가 언론사와 미래지향적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 약속했다. 하지만 단 한 군데 예외 없이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를 해서 제가 좀 언짢았다"고 해명했다.

이재명 당선인은 "언론사가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런다.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 부족함이다. 같이 오신 분들께 미안하다"고 밝혔다.

앞서 이재명 당선인은 당선이 확정된 13일 언론사와의 인터뷰 도중 날 선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인이어를 빼고 인터뷰를 중단해버리는 등의 행위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이재명 당선인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하셨는데 어떤 뜻에서 하신 말씀이냐"는 질문에 "그런 얘기 한 적 없다"며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시나 보다"라고 내뱉었다.

MBC와의 인터뷰 중에도 "선거 막판 여러 어려움을 겪으셨다"는 말이 나오자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하더니 이어폰을 빼버리며 인터뷰를 중단했다. 이에 MBC 측은 유튜브를 통해 '아무리 질문이 곤란했어도'라는 제목으로 이재명 당선인의 태도를 지적하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