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요미식회’ 라비, 소고기 특수부위 “남의 돈으로 먹을 때 가장 맛있어”
입력 2018-06-14 00:55

(출처=tvN '수요미식회'방송캡처)

빅스 라비가 남다른 입담으로 폭풍 공감을 얻었다.

14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라이머와 빅스가 출연해 소고기 특수부위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빅스 라비는 “특수부위는 남의 돈으로 먹을 때 제일 맛있다”라며 “소속사 대표님이나 멤버들이랑 내기해서 졌을 때, 마음껏 먹을 수 있을 때 먹어야 한다”라고 말해 패널들의 공감을 샀다.

이어 라이머는 “저는 특별한 추억이 있다. 어릴 때 어머니가 좋은 일 있을 때 제비추리 이런 걸 사 오셔서 구워 먹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