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북미정상회담, 한국 국가 신용도에 긍정적"

입력 2018-06-12 20:46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2일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한국의 국가 신용도(AAㆍ안정적)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S&P는 "북한과 미국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는 합의문에 서명했다"며 "최근의 상황 변화가 동북아시아 국가들 특히 한국의 국가 신용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S&P는 최근의 정책 변화가 향후 3년 안에 역내 국가신용 위험의 현저한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했다. 지정학적 위험이 지속적으로 완화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S&P는 또 한국 국가신용등급의 제약 요소인 잠재적 통일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북한이 상당히 오랜 기간 경제발전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S&P는 "북미정상회담이 북한 지도부의 즉각적이고 근본적인 변화로 이어질 것인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며 "북한이 경제 또는 체제 안정을 이유로 지정학적 긴장을 다시 고조시킬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불타는 청춘’ 임재욱 결혼, 8살 연하 신부 첫 공개…연예인 못지않은 미모 “너무 예쁘다”
  • 2
    강태리 누구? 아이돌→쇼핑몰 CEO…인형 외모+160만 팔로워 ‘대세 인플루언서’
  • 3
    토스, ‘닥터포헤어 현빈’ 행운 퀴즈 등장…‘현빈이 잘난 건 □□때문’ 정답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8개 금융협회 "신용정보법 연내 국회 통과해야"
  • 2
    S&P,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신용등급 상향
  • 3
    “벤처기업, 투자받을 때 리픽싱 조항 점검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