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 사건 수사 착수…"피해 보상 받을 수 있을까?"
입력 2018-06-11 14:46

경찰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 사건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측은 11일 "어제 코인레일을 방문해 서버 이미징(복제)으로 접속기록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가상화폐 유출이 실제로 해킹에 따른 것인지, 전산망에 문제가 생겨 발생한 사고인지를 자료 분석을 통해 확인할 방침이다.

업계에 따르면 코인레일은 10일 해킹 공격으로 펀디엑스, 애스톤, 엔퍼 등 가상화폐가 유출됐다. 이번에 해킹으로 유출된 가상화폐 규모는 코인레일 보유 코인의 30%가량으로, 210억 달러 상당의 펀디엑스, 149억 원 상당의 애스톤 등 약 400억 원 수준이다. 이는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으로 인한 피해액 중 최다 금액이다.

코인레일은 24시간 거래량으로 세계 90위권의 중소거래소로, 한국블록체인협회에 가입하지 않았다.

앞서 해킹으로 인해 가상화폐 거래소 야피존이 55억 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유빗이 172억 원 상당의 피해를 본 바 있다.

한편, 해당 거래소 투자자들은 이번 해킹으로 인한 피해액을 보상받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앞서 유빗은 파산 신청을 한 뒤 보험금을 받아 피해를 보상한다고 했지만 보장 한도는 30억 원에 불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