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서희, 혜화역 집회 참석…“화력이 너무 약한 것 같아 도움 되길 바래”
입력 2018-06-10 14:14

(출처=한서희SNS)

연예인 지망생 한서희가 2차 혜화역 시위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서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무지하고 부족한 발언으로 저보다 열심히 페미 활동을 하시는 분들의 행보에 민폐를 끼칠까 봐 당분간 페미 발언을 안 하겠다고 했다”라며 “하지만 내일이 시위 당일인데 화력이 너무 약한 것 같아 도움이 되길 바라며 업로드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한서희는 “1차 때 시위 다녀오고 참 느낀 게 많았다. 울기도 많이 울었고 시위에서 목이 터져라 외치시는 여성분들을 보고 너무 감동을 받았다”라며 “1차 때 못 가신 분들, 한번 가보셨으면 좋겠다. 너무 잘 다녀왔다는 생각이 드실 거다. 내일 보자”라고 시위에 참석할 것임을 알렸다.

이후 한서희는 9일 혜화역 시위에 참석해 최근 한 미대에서 누드 크로키 중 동료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몰래 촬영해 올린 혐의로 구속기소 된 여성에 대한 경찰 수사가 성차별 편파 수사라는 내용의 집회를 이어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