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의약품, 스위스 등 유럽시장 진입로 확대

입력 2018-06-06 13:32

제보하기
스위스와 의약품 상호신뢰 협정 체결 합의

▲홍선우 올릭스 연구소장이 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8 이투데이 바이오 기업설명회에서 ‘자체 RNA간섭(RNAi) 기반 기술을 이용한 신약개발 전략과 성과’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이투데이는 “바이오산업의 꽃 ‘바이오의약품’, 퍼스트무버를 향해-한국형 바이오 블록버스터를 만들자”를 슬로건으로 참석자들에게 유망 바이오 벤처 발굴과 투자유치를 위한 기회를 공유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한국 제약기업의 대(對) 유럽자유무역연합(EFTA·스위스,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제약 수출 진입로가 확대된다. 한국과 스위스가 의약품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상호신뢰 협정을 체결키로 합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한·EFTA FTA 제6차 공동위원회 및 제7차 관세원산지 소위원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양측은 그간 한·EFTA FTA의 성과 및 이행현황을 점검하고 무역기술장벽(TBT) 완화방안 등 상호 관심 분야에 대한 발전 방향을 논의하였다.

특히 이번 공동위에서는 양측간 TBT 완화를 위해 한·스위스 의약품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상호신뢰 협정을 체결키로 합의했다. GMP는 우수의약품의 제조 및 품질관리를 위해 준수해야 할 사항으로 상호신뢰 협정을 통해 우리 제약기업의 스위스 수출 시 GMP 실사가 면제돼 진출이 쉬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스 의약품 교역 현황은 △수출은 2016년 1200만 달러, 2017년 6900만 달러 △수입은 2016년 4억 8100만 달러, 2017년 4억 5800만 달러다.

양측은 각종 이행현황을 지속 점검하고 협의하면서 한-EFTA FTA의 성과를 확산시키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해 양측간 교역 규모는 총 92억 8000만 달러, FTA 발효 전년인 2005년 29억 1000만 달러 대비 약 220% 증가(연평균 10.2%↑)해 대 세계 교역량 증가율(약 93%)을 크게 웃돌았다.

투자도 대폭 증가해 2017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대 EFTA 투자는 누적 25억 5700만 달러, EFTA의 대한 투자는 누적 33억 38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차기 공동위는 2020년 서울에서 열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정균 6월 결혼, 예비 신부 정민경 누구?…4살 연하의 배우 출신 ‘초혼’
  • 2
    우체국쇼핑, 마스크 한정 판매 소식에 사이트 마비…판매 가격과 구입 시기는?
  • 3
    박해진 전액기부, "코로나19 예방 이렇게 하세요"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황교안, 종로에서 코로나19 방역 활동…“무능한 정부, 현장 들어가 안전 살필 것”
  • 2
    가스안전공사, 세계 최고 수소안전 체험관 만든다
  • 3
    여야, 내일 본회의 열어 '코로나 3법' 등 처리키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