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거침없는 19금 발언 “어린 남편 힘 빼놔야 잘 수 있다”
입력 2018-06-05 23:53   수정 2018-06-05 23:53

▲함소원-진화 부부(출처=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캡처)

함소원이 어린 남편의 체력에 혀를 내둘렀다.

6일 첫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18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부부가 된 함소원‧진화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진화는 아내 함소원을 위해 돼지고기 야채 볶음과 붕어 튀김, 게이름뱅이 밥 등 중국 가정식 한상 요리를 준비했다.

음식을 먹던 함소원은 “고기는 내가 다 먹을 테니 여보는 채소를 먹어라”라고 말했고 이를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혹시 힘 좋아질까 봐 그런 거냐”라고 놀라워했다.

이에 함소원은 “남편이 어리니까 힘을 좀 빼놔야 밤에 잠을 잘 수가 있다. 안 그러면 계속 귀찮게 한다”라며 “될 수 있으면 체력을 방전 시키려고 한다”라고 19금 발언을 이어가 웃음을 안겼다.

특히 함소원은 남자의 힘을 빼놓는다는 고사리 반찬을 남편 진화에게 먹이기까지 했고 출연진들은 “대체 어느 정도길래 그러냐”라고 말해 부부를 당황케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