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ioS] 마크로젠, 싱가포르법인 설립..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입력 2018-06-05 09:49
'마크로젠 아시아퍼시픽'에 유전체 분석센터 설치해 현지 유전체 프로젝트 참여

마크로젠이 싱가프로 및 동남아시아 유전체 시장에 진출한다.

마크로젠은 지난 3월 싱가포르 현지 법인인 ‘마크로젠 아시아퍼시픽(Macrogen Asia Pacific Pte. Ltd.)’을 설립했으며 현재 유전체 분석센터 설치 등 실질적인 정밀의학 사업을 시작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마크로젠 아시아퍼시픽’은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문을 여는 아시아 현지 법인이다. 싱가포르 생물의학 연구단지 바이오폴리스(Biopolis)에 위치해 있으며, 동남아시아 지역의 유전자 및 유전체 분석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기 위해 설립됐다.

동남아시아 유전체 분석 시장은 매년 크게 성장하고 있다. 현재 시장규모는 약 500억 원으로 추산되며 5년 내에 2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싱가포르의 유전체 분석 시장은 이 중에서도 가장 크고 성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현재 싱가포르법인은 노바식 6000(NovaSeq 6000) 등 최신 NGS 플랫폼을 기반의 유전체 분석센터를 설치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책 연구기관인 싱가포르 과학기술청, 싱가포르 최대 병원 네트워크 그룹인 싱헬스(SingHealth) 등 주요 기관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유전체 분석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는 밑바탕을 갖출 계획이다.

문지영 마크로젠 사장은 “싱가포르법인을 거점으로 삼고 동남아시아 유전체 분석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것”이라며 “최첨단 유전체 분석센터를 통해 현지 규제 및 고객 니즈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새롭게 오픈되는 대규모 게놈 분석 프로젝트를 집중 공략함으로써 동남아 시장을 선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크로젠은 글로벌 현지화 전략의 일환으로 해외 주요 거점에 꾸준히 ‘글로벌 게놈 센터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현재 싱가포르법인뿐만 아니라 2005년 미주법인(메릴랜드 락빌, 뉴욕, 보스턴), 2007년 일본법인(도쿄, 교토), 2008년 네덜란드지사(네덜란드 암스테르담), 2013년 대양주지사(호주 시드니), 2017년 스페인지사 등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