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김성주 방송사고, 무슨 일? …스포츠 중계시 '웃픈' 고충도 눈길
입력 2018-06-04 10:53

(출처=MBC '복면가왕')

'복면가왕' 김성주의 방송사고가 화제다.

3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김성주가 출연자의 정체가 공개되기 전 실명을 거론해 버리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날 방송에서 '굿걸'과 '검투사'는 각각 김혜림의 '이젠 떠나가볼까', 진주의 '난 괜찮아' 무대를 선보이며 가왕후보 자리를 놓고 다퉜다. 판정단 투표 결과 검투사가 가왕후보전에 나섰다.

굿걸은 방송인 한영이었다. 하지만 굿걸의 정체가 밝혀지기 직전 김성주는 한영의 실명을 언급했고, 이후 "마음 속으로 '한영 씨'를 외치다 보니 나와버렸다"고 당황해했다.

한편 김성주는 과거 안정환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방송 사고를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김성주는 안티 니에미(핀란드), 구라이 부랄(터키), 졸라(이탈리아), 자지리(튀니지), 지안 프랑코 졸라(이탈리아), 시바사키 가쿠(일본), 이브라히마 섹(세네갈) 등을 언급하며 "중계할 때 어려운 선수 이름은 방송 사고를 유발한다"고 고충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