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식품 물가 상승폭 2.9%, OECD 중 10번째 커…77% 오른 감자 탓

입력 2018-06-03 10:08

제보하기

4월 한국 식품 물가가 1년 전 동월보다 오른 상승 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10번째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OECD에 따르면 4월 한국의 식품 물가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2.9% 상승했다.

상승 폭은 OECD 회원국 중 10번째로 크다. 올해 1월 30위까지 떨어졌던 식품 물가 상승률 순위가 지난해 9월(10위) 이후 7개월 만에 10위로 복귀했다.

4월 식품 물가가 급등한 것은 감자 영향이 크다. 감자 가격은 76.9%나 오르며 2004년 3월(85.8%) 후 약 14년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5월 식품 물가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달 한국의 식품 물가 상승률은 2.5%였다.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1.5%보다 높았다.

5월 식품 물가는 감자 가격 상승 폭이 다소 축소됐지만, 채소류 가격 상승 폭(13.5%)이 여전히 커서 2% 중반대를 유지했다.

식품 물가 측정 대상은 크게 농ㆍ축ㆍ수산물과 공장에서 제조하는 가공식품 두 가지로 분류된다. 상대적으로 상승률이 안정적인 가공식품보다는 등락이 큰 농ㆍ축ㆍ수산물 영향을 많이 받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길 기부, 알고 보니 ‘깡’ 작곡가…저작권 수입 기부한다 '역주행의 기적'
  • 2
    이세영 해명, “성형 아닌 시술”…비포 & 애프터 사진 보니 ‘억!’
  • 3
    에이치엘비, 5일 권리락 발생

사회 최신 뉴스

  • 1
    임영민 활동중단, “부끄러운 형 되어 괴롭다” 자필 사과…데뷔 1년 만에 음주운전
  • 2
    MBC 공식입장, 박사방 가입 기자 “취재목적 아니다”…징계 등 재발 방지 최선
  • 3
    제이미 소신, “여러분 목소리로 보여주세요”…방탄소년단부터 비까지 ‘Black Lives Matter’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