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월 식품 물가 상승폭 2.9%, OECD 중 10번째 커…77% 오른 감자 탓
입력 2018-06-03 10:08

4월 한국 식품 물가가 1년 전 동월보다 오른 상승 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10번째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OECD에 따르면 4월 한국의 식품 물가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2.9% 상승했다.

상승 폭은 OECD 회원국 중 10번째로 크다. 올해 1월 30위까지 떨어졌던 식품 물가 상승률 순위가 지난해 9월(10위) 이후 7개월 만에 10위로 복귀했다.

4월 식품 물가가 급등한 것은 감자 영향이 크다. 감자 가격은 76.9%나 오르며 2004년 3월(85.8%) 후 약 14년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5월 식품 물가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달 한국의 식품 물가 상승률은 2.5%였다.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1.5%보다 높았다.

5월 식품 물가는 감자 가격 상승 폭이 다소 축소됐지만, 채소류 가격 상승 폭(13.5%)이 여전히 커서 2% 중반대를 유지했다.

식품 물가 측정 대상은 크게 농ㆍ축ㆍ수산물과 공장에서 제조하는 가공식품 두 가지로 분류된다. 상대적으로 상승률이 안정적인 가공식품보다는 등락이 큰 농ㆍ축ㆍ수산물 영향을 많이 받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