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라인 e모저모] ‘광주~인천공항’ 택시비 33만 원 떼먹은 대학생…“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랬을까?”
입력 2018-05-30 10:33

광주에서 인천국제공항까지 택시를 무임승차한 뒤 해외여행을 다녀온 대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택시비 33만 원을 떼먹고 해외여행을 다녀온 유 모(25) 씨를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 씨는 16일 오후 4시 10분께 광주 서구 광천동 버스종합터미널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가는 고속버스를 놓치자 김 모(33) 씨의 택시를 타고 인천국제공항까지 간 뒤 요금 33만 원을 치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씨는 목적지에 도착한 뒤 택시기사 김 씨에게 신용카드와 현금이 없다는 사실을 알리고 계좌 이체해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씨는 자신의 전화번호와 은행 계좌번호를 알려줬지만, 보름이 지난 현재까지 요금을 치르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서 유 씨는 동남아시아를 3박 4일간 여행하고 돌아왔다. 여행 중 돈을 펑펑 쓴 탓에 수중에 돈이 없어 택시비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등록금조차 낼 형편이 안 되는 유씨는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을 해외여행에 다 써버려 현재 택시요금을 갚을 능력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네티즌은 택시비 지불 능력도 없으면서 해외여행을 다녀온 유 씨에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네이트 아이디 ‘alsd****’는 “허세에 가득 찼네. 등록금도 없으면서 해외여행을 가서 돈을 펑펑 쓰다니. 오늘만 사는 사람인가?”라고 질타했다.

아이디 ‘rjsg****’는 “SNS엔 온갖 해외 음식 등 여행 중 찍은 사진을 올렸겠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사는지. 아르바이트를 다시 하게 해서라도 이자까지 꼭 받아내야 한다”라고 했다.

아이디 ‘silv****’는 “돈이 없으면 다른 대중교통 수단을 알아봤어야지! 20대 중반이면 택시비가 얼마나 나올지도 알았을 텐데 자기 편한 거 다 누리고 막상 택시비를 못 내겠다니. 처음부터 돈 떼먹을 작정하고 탄 거지. 세상 무서운 줄 알려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