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현대車·휴맥스 등 22개사 ‘사내벤처 육성사업’ 운영기업 선정

입력 2018-05-30 12:00

제보하기

(자료제공=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현대자동차, 휴맥스 등 22개사를 ‘사내벤처 육성사업’ 운영기업으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은 지난해 11월 개방형 혁신과 우수 인력의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가 발표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의 후속조치다.

이 사업은 기업이 사내벤처팀을 발굴하고 지원하면 정부가 연계해 사내벤처팀의 사업화와 분사 창업 등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올해는 100팀 육성을 목표로 총 200억 원을 정부와 기업이 각각 절반씩 분담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22개사는 신청 기업 84개사를 대상으로 △사내벤처팀 지원계획 △사업화 지원 역량 △보육 인프라 등을 기준으로 선정됐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7개사(현대자동차·엘지유플러스·LS전선·CJ올리브네트웍스·롯데엑셀러레이터·신한카드·이노션), 중견기업 4개사(휴맥스·코스콤·디와이오토·한솔교육), 중소기업 3개사(인바디·휴넷·한솔인티큐브), 공기업 8개사(한국동서발전·한국도로공사·한국수자원공사·한국남부발전·한국전력공사·한국남동발전·한국감정원·한국철도공사)가 포함됐다.

정부는 사내벤처 및 분사창업 활성화를 위해 세제 혜택 등 제도적인 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사내벤처가 분사하더라도 창업기업으로 인정해 창업기업과 동일한 소득세·법인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사내벤처를 육성하는 대기업에게 동반성장지수 우대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김지현 중기부 기술창업과장은 “새롭게 시작하는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계기로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 분위기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 3
    오재원 스윙 논란, “욕먹는 거 안다” 어땠기에?…美 야구 팬들도 갑론을박

기업 최신 뉴스

  • 1
    삼화페인트, 인테리어 플랫폼 ‘집닥’과 아이럭스 프로모션 진행
  • 2
    항공유 마진 개선세…6월 하늘길 바라보는 정유사
  • 3
    중기부, 소상공인 혁신 BM 발굴 나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