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네시스 챔프 이태희, 줄버디로 ‘돈방석’...3억원+제네시스 G70+CJ컵+제네시스오픈 출전권 획득
입력 2018-05-27 19:06

▲이태희
마지막 3개홀에서 승부가 갈렸다. 우승자는 버디를 했지만 2위는 보기를 범한 것이 화근이 됐다.

희비가 엇갈린 선수는 우승자 이태희(34ㆍOK저축은행)와 이정환(27ㆍPXG). 우승을 기대했던 이정환은 16번홀에서 보기로 발목이 잡혔다. 하지만 이태희는 뒷심을 발휘하며 17, 18번홀에서 줄 버디를 챙기며 정상에 올랐다.

27일 인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422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은 이태희를 주연으로 만들고 막을 내렸다..

이태희는 이날 5타를 줄여 합계 7언더파 281타를 쳐 2타를 잃은 이정환에 역전승했다.

2015년 6월 넵스 헤리티지에서 우승한 이태희는 약 3년 만에 투어 통산 2승을 달성했다.

우승상금 3억원에 오는 10월에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CJ컵 출전권을 따냈다. 또한 내년 2월 미국에서 열리는 PGA투어 제네시스 오픈에 나간다. 프리미엄 차량 제네시스 G70은 덤이다.

김성용(42)이 3언더파 285타로 3위, 김형성(38)과 정한밀(27)은 나란히 2언더파 286타로 공동 4위에 랭크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