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우건설 임시 이사회 개최…김형·김창환 사내이사 선임 주총 안건 결의
입력 2018-05-24 14:49

(사진출처=연합뉴스)
대우건설은 24일 임시 이사회를 통해 김형 신임 사장 내정자와 김창환 주택건축사업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임시 주주총회에 상정키로 했다.

대우건설은 이날 공시를 통해 임시 이사회를 열고 '이사 선임의 건'을 임시 주주총회 의안으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대우건설 이사회는 우주하·윤광림·이혁·최규윤 이사로 구성돼 있다.

김형 사장 내정자는 지난 18일 대우건설 사장후보추천위원회를 통해 최종 후보로 결정됐다. 김 내정자는 1956년생으로 삼성물산 Civil사업부장, 포스코 글로벌인프라 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김창환 본부장은 1961년생으로 대우건설 경영진단실장, RM실장, 건축사업본부장 등을 거쳤다. 그동안 대우건설 사내이사를 대표이사, 부사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 본부장 1인 중에서 맡아왔던 점을 고려할 때 김 본부장의 보직도 변경될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다.

한편, 대우건설 임시주주총회는 다음달 8일 오후 4시 종로구 대우건설 본사 3층에서 열릴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사내이사 신규 선임 이후 보직인사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나 아직 시기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