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한령’ 이후 첫 한·중 고위급 회담에서 우리 정부 전기차 배터리 지원금 요청
입력 2018-05-23 14:31   수정 2018-05-23 15:05
24일 한중 산업협력 고위급 회담 개최

▲3월 17일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광장에서 열린 '전기차 1만 대 돌파 기념 페스티벌'에 참가한 전기차들이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뉴시스)

우리 정부가 ‘금한령’ 이후 24일 처음으로 열리는 고위급 회담에서 중국의 한국산 배터리(전기차)에 대한 지원을 요청할 전망이다. 한국산 배터리에 대한 중국의 지원 심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 결과에 쏠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백운규 장관이 중국 공업신식화부 먀오웨이(Miao Wei) 부장(장관)과 한·중 산업장관회의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제1차 한중 산업장관회의는 2014년 10월 서울, 제2차는 2016년 3월 베이징에서 개최됐으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열리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 시 양국 간 교류·협력의 재개·복원을 합의한 이후 다시 열리게 됐다.

전기차 배터리 등 양국 현안의 해결방안을 협의하고, 로봇·자율차·생태산업단지·디스플레이 분야의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이달 16일 강성천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의 한국산 배터리(전기차) 보조금 지원 중단과 관련 “진전 있길 기대하고 있다”며 “최근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2개 모델이 승인 신청, 승인 심사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배터리 보조금 지원은 중국 완성차 업체가 형식승인 신청을 해야 하는데 지금까지는 이 신청을 안 해줬다”며 “지난달 초 LG 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2개 종류 전기차가 신청됐다”고 설명했다.

중국 전기차에 들어가는 한국산 배터리의 지원 심사와 맞물려 산업협력 고위급 회담이 진행됨에 따라 한국산 배터리에 대한 금한령이 풀릴지 관심이 쏠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