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건설, 사회공헌 기관들과 재난안전 분야 사회공헌 활동 협약식 체결
입력 2018-05-23 14:20

▲23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왼쪽부터) 블루인더스 정천식 대표이사, 현대건설 김형일 부사장,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최윤호 부이사장, 플랜 코리아 이상주 대표이사가 재난안전 분야 사회공헌 활동 업무협약식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각 분야 사회공헌기관인 플랜 코리아·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사회적 기업 블루인더스와 재난안전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3일 현대건설에Ekfmaus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현대건설 김형일 부사장, 박두일 전무, 플랜 코리아 이상주 대표,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최윤호 부이사장, 블루인더스 정천식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4자 공동 ‘재난안전 분야 사회공헌 활동 협약식’이 진행됐다.

이번 업무 협약은 재난안전 분야에서 전문적인 역할을 하는 사회적 기업, 국제구호개발NGO 등이 참여해 사회공헌 활동의 질적 수준을 보다 향상시키고 이를 적극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추진됐다.

현대건설은 이번 MOU를 통해 본 사업의 모든 사업비에 대한 후원과 전문 역량을 지원하고, 참여 기업들과 함께 △포괄적 협력지원 △재난안전 분야에 대한 교육사업모델 개발 및 운영 △재난안전 예방을 위한 안전용품 개발 및 전달 △사회적 기업 육성 및 사회적 약자 고용확대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건설과 플랜 코리아는 재난 위기 지역 내 안전 교육·재난 의식을 고취할 수 있는 전문 프로그램·지진 등 재해 상황에 사전 대비하는 프로그램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 12월 현대건설만의 전문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한 지진 진단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한 바 있다. 사내 토목, 교량, 지질 분야 연구원과 전문 분야 직원들을 2달간 포항 지역에 직접 파견해 주요 교량과 도로에 대해 ‘교량안전점검’과 ‘도로함몰조사’를 무상으로 진단·지원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재난안전 위기 지역 내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실시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안전문화가 정착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재난안전 분야에 대한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