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드루킹 사건 문고리 권력 연루… 송인배, 소환조사 응해야"
입력 2018-05-22 17:54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21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 및 전국 공천자 대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22일 “문고리 권력을 놓고 소환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후보는 이날 안국동 선거사무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권 실세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에 이어 문고리 권력의 1인자인 제1부속비서관이 연루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송 비서관이 드루킹과 김 전 의원을 연결했다면 송 비서관에게 드루킹을 처음 소개해준 사람도 곧 밝혀질 것이고, 국민은 충격을 받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특검 수사가 시작될 때까지 지켜보자'는 움직임이 있는데, 이는 지방선거에서 이기고 나면 (드루킹 사건이) 흐지부지될 것으로 생각해 정치적 술수를 부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드루킹 사건은 추악한 여론조작으로 국민을 기만해 권력을 잡고, 그 과정에 공을 세운 사람들이 핵심 요직을 차지한 사건”이라며 “유야무야 덮이면 드루킹만 감옥에 갇히고 조종한 사람들은 권좌에서 활개를 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