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유니슨, 해상풍력단지 조성 기대감에 강세

입력 2018-05-21 09:36

풍력발전기 생산업체 유니슨이 정부의 정책 수혜 기대감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오전 9시 30분 현재 유니슨은 전 거래일 대비 4.01% 오른 324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으로 해상풍력, 에너지저장장치(ESS) 관련 업체의 수혜가 기대된다는 증권사 분석에 투자심리가 긍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정부 정책 중 개발업체의 수익성과 직결된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에서 해상풍력 가중치가 최근 큰 폭으로 올랐다”며 “앞으로 해상 풍력단지의 조성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규모 발전사업자는 일정 비율 이상을 태양광이나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해야 하는데,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REC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기준치를 맞춰야 하기 때문에 신재생에너지 사업자의 수익성은 좋아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 연구원은 “초대형 해상풍력 단지일수록 과거 대비 수익성이 월등히 높아질 것”이라며 “2030년까지 13GW(기가와트)의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 실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 보도…‘전 남친’ 최자 인스타그램에 악플 이어져
  • 2
    속보 경찰 "설리, 경기도 성남 자택서 사망 신고 접수…매니저가 발견해 신고"
  • 3
    [포토] 설리 사망한 채 발견된 성남 전원주택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유니맥스글로벌,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신청 피소
  • 2
    홍콩 시위 장기화…ELT 판매 중단하는 은행들
  • 3
    우진비앤지, 225억 규모 타법인 주식 및 출자증권 양수 및 20억 규모 CB 발행 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