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보락ㆍ깨끗한나라, LG 4세 승계 기대감에 급등 출발
입력 2018-05-21 09:04   수정 2018-05-21 09:53

▲20일 별세한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남인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이날 오후 비통한 표정으로 빈소를 지키고 있다.(사진제공=LG그룹)

LG그룹 구본무 회장이 20일 숙환으로 별세한 가운데, 경영승계 이슈에 고공행진하던 보락, 깨끗한나라가 또 다시 급등세다.

21일 오전 9시 4분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보락은 전날보다 29.93% 오른 477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보락은 고(故) 구본무 회장의 병세 악화로 LG그룹이 구광모 LG전자 상무에 대한 등기이사 추천 안건을 의결한 17일부터 급등했다. 연속 상한가를 기록한 보락의 주가는 최근 3거래일간 120% 상승했다.

깨끗한나라도 이날 장 초반 29.96% 오른 7070원에 거래를 시작하며 이틀 연속 상한가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우선주 깨끗한나라우 역시 29.98% 오른 3만2950원에 거래 중이다.

이들 기업의 주가 급등은 LG그룹의 경영승계 이슈와 연관된 것으로 풀이된다. 구 회장의 건강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장자승계’를 원칙으로 삼아온 그룹이 구 상무를 중심으로 후계구도 재편을 본격화했기 때문이다.

구 상무가 미국 유학 중 만난 아내 정효정 씨는 보락 정기련 대표의 장녀다. 깨끗한나라는 구본능 회장이 최대주주로 있는 희성전자가 지분 28.29%를 보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구 상무는 본래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그러나 구본무 회장의 외아들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이후 구 회장이 2004년 양자로 입적했다.

구 상무는 2006년 LG전자 재경부문에 대리로 입사해 본격적인 경영수업을 시작했다. 2014년에는 지주사인 LG 경영전략팀 상무로 승진했다. 올해부터는 LG전자의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B2B사업본부의 정보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을 맡았다.

LG그룹은 내달 29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구 상무의 등기이사 등재를 확정한다. 구 상무가 등기이사로 선임되면 사실상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된다.

한편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18일 보락에 대해 최근 주가 급등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답변시한은 이날 오후 6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