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태용호, 오늘(21일) '2018 러시아 월드컵' 출정식…차범근·홍명보·이운재 등 레전드도 한 자리에!
입력 2018-05-21 07:15

(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1일 대표팀 소집과 함께 '2018 러시아 월드컵'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일정에 나선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모여 출정식을 하고 '2018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첫발을 내디딘다.

출정식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은 영화제 속 스타처럼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에 등장할 예정이다. 손흥민, 이승우, 기성용 등 선수들은 특별 제작한 단복을 입고 레드카펫과 무대에서 팬들에게 인사하며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의 필승을 다짐한다.

다만 국가대표팀 소집 대상 선수 28명 중 주말 경기에 참가해 늦게 귀국하는 정우영, 김승규, 김진현, 권경원과 경기 도중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월드컵 출전여부가 불투명해진 권창훈 등 5명이 출정식에 참석하지 못할 전망이다.

이날 출정식에는 후배 태극전사를 격려하고자 역대 월드컵에서 활약한 차범근, 최순호, 홍명보, 서정원, 최진철, 이운재 등 한국 축구 '레전드'가 참석할 계획이다.

이날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가도 발표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월드컵을 앞두고 대표팀 소집과 맞물려 별도 행사를 기획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월드컵 출정식은 지상파 방송 3사를 통해 생중계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