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본무회장 타계] 40대에 기업 총수된 구광모… 3040에 기업 총수된 재계 인사 누구?
입력 2018-05-20 14:54

30~40대 나이에 기업 총수에 오르는 재계 인사가 한 명 더 추가됐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별세로 그룹의 경영권을 승계하는 구광모(40) 상무다.

대기업 총수 중 가장 젊은 나이에 경영권을 물려받은 인물은 김승연(66) 한화그룹 회장이다.김 회장은 1981년 한국화약그룹(현 한화그룹) 설립자인 아버지 고(故) 김종희 전 회장이 유명을 달리하자 29세의 나이로 회장이 됐다.

김종희 전 회장의 장남인 김승연 회장은 1977년 태평양건설(현 한화건설) 해외수주담당 이사로 입사해 이듬해 사장으로 취임했다.

김승연 회장은 가장 어린 나이에 회장직에 오른 뒤 현재까지 회장을 지내고 있는 만큼 ‘최장수’(38년) 회장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30대에 그룹 수장이 된 인물은 또 있다. 최태원(58) SK그룹 회장, 정몽준(67) 아산재단 이사장, 정지선(46)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모두 30대에 경영권을 물려받았다.

최태원 회장은 아버지인 고 최종현 전 회장이 1998년 별세하자 38세에 SK(주) 회장을 맡았다. SK(주)는 SK에너지와 지주회사인 SK(주)로 분리되기 전 SK그룹의 모태다.

그는 1992년부터 그룹 경영기획실 사업개발팀장, (주)SK상사 및 SK(주) 상무 등을 거치면서 경영수업을 받았다. 이후 1998년부터 현재까지 SK그룹을 이끌고 있다.

정몽준 이사장이 옛 현대그룹 소속 현대중공업 회장에 오른 것은 1987년, 그의 나이 36세 때다. 정몽준 이사장은 1975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경영수업을 받았다. 회장직에 오른 것은 1982년 현대중공업 사장으로 승진한 지 5년 만이었다.

정 이사장은 정계 진출과 함께 1991년 현대중공업 고문을 끝으로 경영 일선으로 물러난 뒤, 현재까지 현대중공업그룹 최대주주로 있다.

현대가(家) 3세인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2007년 35세에 회장이 됐다. 정 회장은 2001년 현대백화점 기획실장 이사로 입사한 뒤, 기획관리담당 부사장을 거쳐 2003년 그룹 총괄 부회장직을 맡았다.

2006년 부친인 정몽근 전 회장이 명예회장에 오르며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이후 사실상 회장으로서 그룹을 이끌어오다가 이듬해 정식으로 회장 자리에 앉게 됐다.

이건희(76) 삼성전자 회장과 조현준(50) 효성그룹 회장은 40대에 총수가 됐다. 이건희 회장은 1987년 창업주 이병철 회장의 타계 직후 45세의 나이에 삼성그룹의 2대 회장에 올랐다.

이 회장은 앞서 1966년 당시 삼성그룹 계열사이던 동양방송에 입사해 삼성물산 부회장, 삼성그룹 부회장을 거치며 21년간 경영을 배웠다. 그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올해 50세의 나이로 새 총수가 됐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2017년 부친인 조석래 전 회장이 고령과 건강상 이유로 물러나자 49세 나이에 회장으로 취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