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탁리포트] 17일, 코스피 개인·기관 순매수 외국인 매도, 코스닥 외국인 순매수 기관·개인 매도 마감
입력 2018-05-17 15:36

17일 코스피시장은 외국인의 매도세 확대에 하락 마감한 반면, 코스닥시장은 외국인의 매수세에 상승 마감하며 대조를 이뤘다.

코스피시장의 투자자 별 매매동향을 살펴보면 개인과 기관은 ‘사자’ 기조를 보인 반면, 외국인은 ‘팔자’에 힘을 실었다.

개인은 1452억 원을, 기관은 1072억 원을 각각 매수했으며 외국인은 2704억 원을 매도했다.

한편, 코스닥시장에선 외국인이 736억 원을 매수했으며 기관은 57억 원을, 개인은 633억 원을 각각 매도했다.

외환시장에선 원달러 환율이 1081원(-0.03%)으로 하락했으며, 일본 엔화는 978원(-0.36%), 중국 위안화는 170원(+0.15%)으로 마감했다.

[코스피 투자자별 매매동향]

개인 +1452억 원 / 기관 +1072억 원 / 외국인 -2704억 원

[코스닥 투자자별 매매동향]

외국인 +736억 원 / 기관 -57억 원 / 개인 -633억 원

[오늘의 상∙하한가]

상한가: 세명전기(+30%), 화신테크(+30%), 성신양회우(+29.96%), 대원전선우(+29.91%), 계양전기우(+29.82%), 보락(+29.82%), 성신양회2우B(+29.75%), 현대비앤지스틸우(+29.73%), 투윈글로벌(+29.71%), 유에스티(+29.65%), 성신양회3우B(+29.63%)

하한가: 테라젠이텍스(-29.8%)

[눈에 띄는 테마]

상승 테마: 전선(+5.17%), 탄소 배출권(+2.02%), 2차전지(+2%), LED(+1.95%), 농업(+1.86%)

하락 테마: 국내상장 중국기업(-3.9%), 백화점(-1.31%), 원자력발전(-1%), 헬스케어(-0.91%), LBS(-0.84%)

[주요종목]

상승 종목: 아난티(+24.67%), STC(+21.18%), 코스모신소재(+20.39%), 남선알미우(+19.83%), 현대시멘트(+19.33%), 현대상사(+18.89%), 광진윈텍(+18.68%), 현대건설우(+18.16%), 국보(+16.67%)

하락 종목: 완리(-35.48%), 오스코텍(-15.72%), 흥국화재2우B(-14.72%), 삼본정밀전자(-14.67%), 우정바이오(-14.43%), 흥국화재우(-11.65%), 세원(-10.31%), 영신금속(-10.29%), 이그잭스(-9.13%), 서진시스템(-8.48%)

[코스피 기관 순매수 업종]

제조업 848.17억 원, 전기·전자 834.52억 원, 서비스업 296.76억 원, 운수장비 181.13억 원, 건설업 78.37억 원

[코스피 기관 순매도 업종]

금융업 -238.46억 원, 의약품 -149.40억 원, 유통업 -74.13억 원, 운수창고 -65.27억 원, 기계 -37.87억 원

[코스피 외인 순매수 업종]

기계 149.79억 원, 철강및금속 59.21억 원, 종이·목재 37.82억 원, 의료정밀 34.08억 원, 섬유·의복 29.33억 원

[코스피 외인 순매도 업종]

제조업 -2,084.93억 원, 전기·전자 -1,435.74억 원, 의약품 -392.19억 원, 금융업 -319.07억 원, 화학 -217.79억 원

[코스닥 기관 순매수 업종]

비금속 54.79억 원, 코스닥 IT 지수 49.50억 원, IT H/W 41.85억 원, 출판·매체복제 34.49억 원, 기타서비스 26.51억 원

[코스닥 기관 순매도 업종]

제약 -156.48억 원, 제조 -136.50억 원, 일반전기전자 -54.98억 원, 의료·정밀기기 -43.00억 원, 음식료·담배 -24.47억 원

[코스닥 외인 순매수 업종]

코스닥 IT 지수 513.41억 원, IT H/W 355.73억 원, 제조 218.25억 원, 반도체 210.76억 원, IT S/W & SVC 150.45억 원

[코스닥 외인 순매도 업종]

기타서비스 -56.52억 원, 제약 -41.95억 원, 의료·정밀기기 -36.61억 원, 출판·매체복제 -27.99억 원, 오락·문화 -27.16억 원

[이 기사는 이투데이에서 개발한 알고리즘 기반 로봇 기자인 e2BOT이 실시간으로 작성했습니다. 기사관련 문의 - e2bot@etoday.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