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고두심, 가장 무서운 후배 오연수…“매일 카메라 옆에서 지켜봐”
입력 2018-05-17 00:35

▲고두심(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배우 고두심이 가장 무서운 후배로 오연수를 꼽았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고두심이 출연해 ‘춤추는 가얏고’에 함께 출연한 배우 오연수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고두심은 “요즘 후배들 중에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하면 와서 구경하는 친구들이 있다”라며 “우리 때는 자기 몸을 숨기고 보는데 요즘은 앞에서 팔짱을 끼고 본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고두심은 “후배 중 가장 무서운 친구는 오연수다. ‘춤추는 가얏고’에서 내 딸로 나왔다. 데뷔작이었다. 자기 신이 없는데도 새벽 집합에 꼭 나와서 카메라 옆에 서 있었다”라며 “지금처럼 한번 나와서 보는 거랑 매번 그렇게 나와 절실하게 보는 거는 다르다. 그때부터 그 아이의 싹을 봤다”라고 칭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