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장사 1Q 결산] 코스피, 매출ㆍ이익 늘었지만…삼성전자 빼면 '마이너스'
입력 2018-05-16 12:00
삼성전자 제외시 영업이익 6.43%, 당기순이익은 13.01% 전년보다 줄어

(자료제공=한국거래소)

올해 1분기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들이 매출과 이익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시총

1위 삼성전자를 제외할 경우, 전체 영업이익은 오히려 전년 동기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544개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1분기 매출액은 464조 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8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43조 원, 33조 원으로 지난해보다 9.96%, 2.63% 증가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9.23%로 전년 동기 대비 0.43%포인트 개선됐다.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기업이 물건을 팔아 얼마나 이익을 남겼는지 보는 척도로 1000원어치를 팔아 92.3원의 이익을 냈다는 의미다. 다만, 매출액 순이익률은 7.08%로 0.15%포인트 감소했다.

코스피 대장주이자 국내 기업 전체 매출액 비중 13.06%을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를 제외할 경우 매출액은 403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9% 증가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6.43%, 13.01% 감소하는 것으로 집계되어 심각한 의존도를 드러냈다.

(자료제공=한국거래소)

업종별로는 증권업종의 이익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증권업의 1분기 영업이익은 1조870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67.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8670억 원으로 72% 늘어났다. 이외에도 금융지주업이 영업이익 4조2691억 원으로 14.9%의 증가율을 보였다. 보험업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23.1% 감소한 1조7609억 원으로 크게 감소했다.

재무건전성은 다소 악화됐다. 1분기 말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110.52%로 지난해 말보다 0.44%포인트 올랐다.

한편, 전체 조사대상 기업 중 76.06%인 413개 기업이 당기순이익 흑자를 기록했으며 이 중 흑자전환 기업은 39사(7.18%)였다. 반면, 130사(23.94%)는 적자를 기록했으며 이 중에서 56사(10.31%)가 적자전환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