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태경산업, 북한 광물 시장 확대 속 대북 광물 실질거래 경력 부각↑
입력 2018-05-15 10:47

태경산업이 강세다. 남북 경협 국면에서 북한 광물 자원에 대한 시장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아연 수입 확대에 따른 수혜가 전망된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오전 10시 47분 현재 태경산업은 전날보다 10.88% 오른 7850원에 거래되고 있다.

북한에는 금과 구리, 아연, 석탄, 마그네사이트 등 최대 6조 달러(약 6430조 원)에 달하는 광물 자원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남북 경협 논의에 따라 시장이 개방되면 국내 관련 업체의 수혜가 전망되는 상황이다.

태경산업은 총 7개 사업부문의 연결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합금철 제조ㆍ판매, 석회 제조ㆍ판매, 탄산가스 제조ㆍ판매, 전구 생산ㆍ판매, 아연 생산ㆍ판매 등이다.

이날 한 매체에 따르면 태경산업이 2015년 인수한 에스비씨는 2001년부터 2010년 천안함 폭침사건이 발생하기 전까지 매년 북한산 아연괴를 수입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2003년과 2004년에는 연간 1만5000톤 이상의 북한산 아연을 수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