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삼성전자, 사흘 연속 약세…5만원 선 아래로
입력 2018-05-15 09:46

삼성전자의 주가가 연일 약세를 보이며 5만 원선 아래로 떨어졌다.

15일 오전 9시 43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0.40% 떨어진 4만9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액면가를 50대 1로 낮추는 액면분할을 실시한 뒤 이달 4일 거래를 재개했다. 액면분할 이전의 주가로 환산하면 250만 원 아래로 떨어진 셈이다.

삼성전자의 약세가 나타나고 있는 것은 외국인과 기관투자자가 액면분할을 차익실현의 기회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삼성전자의 공매도 비율은 20% 이상이다. 주가하락에 베팅하는 시각이 늘었다는 얘기다. 최근 강(强) 달러 기조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신흥국 증시 전반에서 외국인의 자금유출 흐름이 나타나고 있는 점도 주가하락의 배경으로 꼽힌다.

다만 증권업계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의 공매도 비율이 현 수준으로 높아진 것이 오히려 바닥 신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인환 SK증권 연구원은 “공매도 비율이 현 수준만큼 높았던 과거 사례를 보면 오랫동안 지속하거나 추가로 확대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라며 “공매도 비율이 20%를 웃돈 시점 후의 주가 추이를 보면 대부분 상승하거나 횡보했다”라고 전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