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신평사 S&P, 한국 신용등급 평가차 15일 방한
입력 2018-05-14 18:00

무디스, 피치와 함께 글로벌 3대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올해 우리나라 국가신용등급 평가를 위해 한국을 찾는다.

1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S&P 평가단은 15~17일 방한해 국가신용등급 평가를 위한 2018년 연례협의(Annual Visit)를 실시할 예정이다. 평가단은 킴앵 탄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 등 4명이다.

이들은 기재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통일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한국개발연구원(KDI) 등을 방문해 협의를 실시할 계획이다.

올해 S&P 평가단은 △최근 대북 지정학적 리스크 진전과 경제동향 및 경제정책 방향 △중장기 재정건전성, 공공기관 부채 관리 △가계부채, 금융시스템 안정성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영향 등을 중점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S&P는 통상적으로 연례협의를 마치고 2~3개월 후 신용등급 리뷰 결과를 발표한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17일 S&P 평가단을 만나 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가능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최근 한국경제 동향과 경제정책방향 등에 대해서도 설명하면서 한국경제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당부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 국가신용등급은 무디스와 S&P의 경우 세 번째로 높은 'Aa2'와 'AA'다. 피치는 네 번째로 높은 'AA-'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