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경덕, 스티븐 연 '욱일기 논란'에 "아직 제대로 반성 안 해…변명으로밖에" 무슨 일?
입력 2018-05-13 13:22

(출처=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한국홍보대사'로도 유명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배우 스티븐 연의 욱일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서경덕 교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티븐 연의 사과문을 캡처한 사진과 함게 "아직 제대로 반성을 하고 있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서경덕 교수는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이 자신의 출연작인 영화 '메이햄'을 연출한 조 린치 감독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 그러나 조 린치 감독이 어린 시절 욱일기로 만든 옷을 입고 있던 사진이기 때문에 현재 큰 논란이 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한국어 사과와 영어로 된 사과가 확연히 다른 것이 가장 큰 문제인 것 같다"며 "한국어로는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지만 영어로 된 사과문에서는 '이번 일은 문화의 단면을 보여준다. 스마트폰에서 넘기기 한번, 실수로 좋아요를 누른 것, 생각 없이 스크롤을 움직인 것으로 사람을 판단한다. 인터넷상의 세상은 굉장히 취약하다. 우리를 표출하는데 이런 플랫폼을 쓰고 있다는 게 슬프다'고 했는데 이 같은 글은 자칫 '인터넷 상에서의 실수 한 번으로 사람을 재단한다'고 해석된다"고 주장했다.

서경덕 교수는 "스티븐 연이 이런 글을 올렸다는 건 아직 제대로 된 반성을 하고 있지 않다는 뜼"이라며 "지난 10여 년간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쳐온 저로서는 이번 영어 사과문은 그야말로 변명으로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말 실수였고 이번 계기로 욱일기에 대한 뜻을 정확히 알았다고,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겠다는 영어 사과문을 진심으로 올렸다면 이렇게까지 뭇매를 맞지 않았을 것"일며 "우리의 역사는 우리 스스로가 지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선 11일 스티븐 연은 조 린치 감독의 글에 '좋아요'를 눌렀으나 해당 게시물에는 욱일기 디자인 셔츠를 입은 소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논란이 일었다. 이후 스티븐 연은 영어와 한국어 두 가지 버전으로 사과문을 게재했고, '몰아간다'는 듯한 뉘앙스의 영어 사과문에 네티즌 불만이 더욱 거세졌다. 스티븐 연은 현재 사과문을 삭제한 상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