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셀트리온, 올해 1분기도 실적 순항…영업익 전년比 30% 증가
입력 2018-05-09 18:39
램시마ㆍ트룩시마 판매 확대 영향

셀트리온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3% 증가한 1165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2450억 원으로 24.6%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832억 원으로 24.1% 증가했다.

셀트리온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인 '램시마'의 유럽 시장 점유율 및 미국 시장 판매 증가, 지난해 4월 유럽 판매에 돌입한 혈액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의 시장 점유율 확대 등에 힘입어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1분기 전체 매출에서 램시마 비중은 52%, 트룩시마는 23%로 바이오시밀러가 매출의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 외 25%는 기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매출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의 경우 램시마, 트룩시마의 판매 확대에 수율 개선을 통한 원가경쟁력 확보, 매출 증가에 따른 규모의 경제 효과로 눈에 띄는 성장세를 나타냈다.

재무안정성도 더욱 높아졌다. 현금성 자산은 2017년 말 5579억원 에서 올해 1분기 말 6095억 원으로 증가했으며 순차입금은 830억 원에서 232억 원으로 줄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1분기는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의 임상 비용과 트룩시마,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의 특허 소송비용 등으로 인해 판매관리비가 증가했음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꾸준히성장세를 이어가는 호실적을 거뒀다"며 "5월 초 허쥬마의 유럽 판매 돌입으로 퍼스트무버 3개 제품을 통한 유럽시장 공략 본격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트룩시마가 퍼스트무버로 미국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