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기원·황은정 이혼, 김경란·왕빛나·정가은…연예계 연이은 파경 소식 '안타까워'
입력 2018-05-09 10:03   수정 2018-05-09 10:08

(사진제공=SBS)

연예계 연이은 파경 소식에 팬들이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있다.

9일 윤기원의 소속사 측은 "윤기원과 황은정이 지난해 협의 이혼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윤기원과 황은정이 지난해 말 협의 이혼한 것이 사실"이라며 "이혼 사유 등 자세한 사항은 사생활이라 언급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윤기원과 황은정은 2011년 방송된 드라마 '버디버디'로 인연을 맺어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2012년 5월 결혼했다. 결혼 당시 배우 커플이자 11살이라는 나이차로 큰 화제를 모았다.

또한 두 사람은 '자기야', '라디오스타'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각별한 금슬을 자랑해온 터라 더 큰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란, 왕빛나, 정가은.(출처=김경란 SNS, 이투데이 DB.)

윤기원 황은정에 앞서, 최근에는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 파경 소식을 전해 큰 충격을 안겼다. 2015년 김상민 전 의원과 결혼한 김경란은 성격 차이로 결혼 3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해 많은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지난달 19일에는 배우 왕빛나가 프로골퍼 정승우와 결혼 11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07년 부부의 연을 맺었으며, 슬하에는 두 명의 아들이 있다.

올해 1월에는 방송인 정가은이 협의 이혼 사실을 알려 큰 화제를 모았다. 정가은은 동갑내기 사업가 남편과 지난 2016년 1월 결혼해 같은 해 7월 딸을 출산했으나, 결혼 2년 만에 이혼한 뒤 현재 딸을 홀로 키우고 있다.

연예계 잉꼬부부들의 연이은 이혼 소식에 네티즌은 "힘내시길", "시간이 약이다", "방송에서 다정해 보였는데", "부부의 일은 두 사람밖에 모른다" 등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