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닭볶음탕 맛있게 먹는 꿀팁은?…사발면 사리 넣으면 '화룡점정'
입력 2018-05-06 10:31   수정 2018-05-06 10:39

(출처=MBC 방송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닭볶음탕이 침샘을 자극했다.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서는 이영자가 닭볶음탕 맛있게 먹는 꿀팁을 공개했다.

이날 이영자는 바자회를 앞두고 마무리 작업에 들어갔다. 매니저에게 닭볶음탕을 주문한 이영자는 닭볶음탕을 먹기 위해 손수 포장용 냄비와 버너 등 각종 도구를 준비하는 정성을 보였다.

그 시각 매니저는 이영자와 일한 지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한방 통닭을 준비하는 세심함을 뽐냈다. 소속사 사무실에 도착한 매니저는 수줍게 한방 통닭을 꺼낸 뒤, "선배님을 위해 준비했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닭볶음탕 먹방을 선보였다. 이영자는 버터 계란밥에 고구마를 으깨 넣은 후 '어른 이유식'이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닭볶음탕 국물에 얇은 사발면 사리를 넣은 일명 '세발라면'을 선보여 침샘을 자극했다. 스튜디오에 있던 양세형은 "저건 닭볶음탕 집에서 한 번 고려해야 할 메뉴다. 정말 '리스펙'한다"라고 말했고, 이 말을 들은 이영자는 "나는 저런 말 들을 때마다 행복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샀다.

이영자는 이날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밥한끼'의 토마토 치즈 제육덮밥을 소개해 시청자들의 구미를 당기기도 했다. 이영자는 "남북통일이 아니라 한국과 유럽이 통일한 맛이다"라고 맛 표현을 했고, 맛을 상상한 매니저는 침을 삼켰다.

게스트로 출연한 홍진경은 "언니의 맛 표현을 들으면 맛없는 음식도 먹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라고 극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