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진침대 라돈 검출된 모델은? 2010년부터 생산 '음이온 침대'…라돈 위험성 보니
입력 2018-05-04 07:35

(출처=SBS)

대진침대 4개 모델 7000여 제품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다량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SBS는 대진침대 중 음이온을 강조한 네오 그린, 모젤, 벨라루체, 뉴웨스턴 등 4가지 모델 7000여 개 침대에서 실내 기준치(200Bq)의 18배에 달하는 3696Bq이 검출됐다고 3일 보도했다.

라돈은 무색무취의 기체 형태인 방사성 원소다. 주로 암석이나 토양에서 생성돼 공기 중에 떠다니는 라돈은 강한 방사선을 뿜어낸다. 호흡을 통해 들어온 라돈이 폐포나 기관지에 달라붙어 방사선을 방출하며 이는 세포 유전자를 손상시켜 폐암에 이르게 한다.

SBS는 "미국에서 연간 2만여 명이 라돈으로 폐암에 걸려 사망한다는 통계가 있고 우리나라도 폐암 사망자의 12.6%가 라돈 때문이라는 통계가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진침대는 2010년부터 매트리스에 음이온 파우더를 집어넣은 '음이온 침대'를 생산했다. 하지만 음이온 대신 방사능이 방출되고 있던 것. 대진침대 측은 "자체 조사 결과 라돈 검출이 확인됐고 이후 창고에 있던 제품들을 모두 폐기했으며 현재 '음이온 파우더'를 넣지 않고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음이온 가루가 침대뿐만 아니라 다른 제품에도 쓰였을 가능성이 제기돼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