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기아차, 中서 판매 부활 ‘날개짓’… 4월 판매, 전년 대비 2배 ‘쑥’
입력 2018-05-03 10:15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시장에서 활력을 되찾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4월 중국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1.9% 증가한 10만3109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서는 전년 동월보다 10.4% 확대된 총 63만1225대를 팔았다. 현대∙기아차가 월 두 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보인 것은 2014년 12월(18%) 이후 40개월 만이다.

지난달 현대차와 기아차의 판매는 각각 전년 동월 대비 100%, 106.2% 늘어났다. 현대차는 7만7대, 기아차는 3만3102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양사의 올해 4월까지 누계 판매도 증가했다. 지난달 현대차의 링동이 올 들어 월별 판매로는 가장 많은 1만9300대를 기록했고,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차 엔씨노가 출시 첫 달부터 4385대 팔렸다.

기아차에선 K2(9,818대), K3(7,983대)가 전체 판매를 이끈 가운데 4월부터 본격 판매되기 시작한 준중형 SUV 즈파오가 4,836대로 뒤를 이었다.

현대∙기아차는 사드 사태의 진정 분위기와 함께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이어지는 다양한 신차 라인업을 중심으로 시장을 적극 공략하며 올해 판매목표인 135만대(현대차 90만대‧기아차 45만대) 달성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작년 사드 사태로 인한 판매 부진에 따른 기저 효과의 측면이 있지만, 지난해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4개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이후 3월 35.4%에 이어 4월에도 101.9%가 증가하며 본격적인 판매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