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탁리포트] 30일, 코스피 외국인 순매수 기관·개인 매도, 코스닥 기관·외국인 순매수 개인 매도 마감
입력 2018-04-30 15:36

30일 코스피시장은 외국인의 매수세 확대에 상승 마감했으나, 코스닥시장은 개인의 매도세에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코스피시장의 투자자 별 매매동향을 살펴보면 외국인만 홀로 매수 했으며, 기관과 개인은 동반 매도세를 보였다.

외국인은 2426억 원을 매수했으며 기관은 114억 원을, 개인은 1881억 원을 각각 매도했다.

한편, 코스닥시장에선 기관이 113억 원을, 외국인은 110억 원을 각각 매수했으며 개인은 49억 원을 매도했다.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068원(-0.47%)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며, 일본 엔화는 979원(-0.28%), 중국 위안화는 169원(-0.10%)을 기록했다.

[코스피 투자자별 매매동향]

외국인 +2426억 원 / 기관 -114억 원 / 개인 -1881억 원

[코스닥 투자자별 매매동향]

기관 +113억 원 / 외국인 +110억 원 / 개인 -49억 원

[오늘의 상∙하한가]

상한가: 현대건설우(+30%), 부산산업(+30%), 스페코(+30%), 대아티아이(+30%), 대동스틸(+30%), 서암기계공업(+29.99%), 현대로템(+29.93%), 우리기술(+29.9%), 에코마이스터(+29.88%), 한라(+29.87%), 한국석유(+29.87%), 하이스틸(+29.87%), 대호에이엘(+29.85%), 푸른기술(+29.81%), 동양철관(+29.8%), 동아지질(+29.72%), 세명전기(+29.41%)

[눈에 띄는 테마]

상승 테마: 전선(+9.36%), 농업(+7.18%), 원자력발전(+6.99%), 사료(+4.75%), 물류(+2.58%)

하락 테마: 헬스케어(-3.84%), 정보보안(-3.35%), 바이오시밀러(-3.09%), 교육(-1.94%), PCB생산(-1.9%)

[주요종목]

상승 종목: 대창솔루션(+29.32%), 성신양회(+28.03%), 특수건설(+27.98%)

하락 종목: 스틸플라워(-49.23%),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15.46%), 해덕파워웨이(-14.26%), 프로스테믹스(-12.39%), 디에스티(-12%), 엔시트론(-10.83%), 캔서롭(-10.31%), 코디엠(-10.26%), 코아스템(-10.13%), 인스코비(-9.96%)

[코스피 기관 순매수 업종]

철강및금속 348.11억 원, 음식료품 148.34억 원, 유통업 143.77억 원, 운수장비 142.84억 원, 전기가스업 130.54억 원

[코스피 기관 순매도 업종]

전기·전자 -452.11억 원, 기계 -321.49억 원, 제조업 -227.26억 원, 의약품 -181.02억 원, 건설업 -156.79억 원

[코스피 외인 순매수 업종]

제조업 1,112.24억 원, 화학 822.14억 원, 금융업 603.00억 원, 철강및금속 357.98억 원, 서비스업 319.21억 원

[코스피 외인 순매도 업종]

의약품 -412.56억 원, 건설업 -252.21억 원, 운수장비 -143.68억 원, 증권 -90.46억 원, 음식료품 -21.96억 원

[코스닥 기관 순매수 업종]

IT S/W & SVC 146.64억 원, 기타서비스 122.73억 원, 디지털컨텐츠 101.96억 원, 유통 68.83억 원, 제조 58.39억 원

[코스닥 기관 순매도 업종]

IT H/W -92.84억 원, 방송서비스 -82.54억 원, IT부품 -73.30억 원, 통신방송서비스 -69.27억 원, 금융 -53.40억 원

[코스닥 외인 순매수 업종]

제조 161.01억 원, 금속 63.05억 원, 오락·문화 58.95억 원, 인터넷 57.28억 원, 출판·매체복제 41.97억 원

[코스닥 외인 순매도 업종]

코스닥 IT 지수 -114.65억 원, 유통 -75.63억 원, 반도체 -66.44억 원, IT S/W & SVC -59.71억 원, IT H/W -57.00억 원

[이 기사는 이투데이에서 개발한 알고리즘 기반 로봇 기자인 e2BOT이 실시간으로 작성했습니다. 기사관련 문의 - e2bot@etoday.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