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 ‘훈풍’] “개성공단 재가동 눈앞에 왔다”…분주해진 입주업체들

입력 2018-04-30 10:10수정 2018-04-30 10:56

4·27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설치에 합의하면서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고조되고 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연락사무소가 문을 열면 공단 정상화는 눈앞에 온 것이나 다름없다”고 평가하면서 개성공단 재가동 준비를 위한 발걸음을 재촉 중이다.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는 30일 약 40여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참여하는 월례회의를 열어 공단 재개를 위한 방북 신청 시기와 정부에 요구할 보완 대책 등을 논의한다. 입주기업들은 남북 정상회담 합의 사항 중 개성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하기로 한 내용을 가장 전향적으로 받아들였다. 정부가 5월에 고위급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논의가 원만하게 진행되면 연락사무소는 이르면 6월에 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원장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는 공단 정상화에 촉매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 사무소가 문을 열고 공단에 남은 시설물 점검을 위한 방북 신청이 받아들여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협회는 조만간 정부에 방북 신청서를 내고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에 개성공단을 찾아 생산시설부터 점검할 계획이다.

다만 남북 정상회담을 지켜본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 사이에선 환영의 목소리와 함께 신중론이 동시에 제기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개성공단기업협회가 29일 발표한 ‘개성공단기업 최근 경영상황 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96%가 재입주 의향을 밝혔지만 그 중 70%는 “정부와 북측의 재개 조건과 상황 판단 후 재입주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특히 시설 투자가 많은 전기전자 업종의 경우 ‘무조건 재입주’ 응답은 없고 ‘재입주 의향 없음’ 응답이 높게 나왔다.

아직은 돌발적인 정치적 리스크로 공단 폐쇄가 반복될 가능성이 남아 있는데다, 재입주 시 자금 마련이나 인력 수급 등에서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한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장치가 마련된 뒤 입주를 결정하겠다는 뜻으로 분석된다.

입주기업들은 정부의 선제적인 지원과 피해기업에 대한 보상 여부가 개성공단 재가동의 성패를 가름할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개성공단에서 섬유·봉제 공장을 운영했던 이종덕 영이너폼 대표는 “개성 공장 폐쇄 때 베트남으로 생산시설을 이전해 개성공단에 재입주하려면 중복투자 문제가 발생해 고민이 많다”면서 “개성공단이 열려도 인건비 부담 등이 남아 있어 공장 인원 복귀율이 이전과 같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이날 개성공단 정상화에 대비해 외부 자문위원과 입주 기업들이 참여하는 자체 태스크포스(TF)도 발족한다. TF 명칭과 운영 방향 등을 정하기 위한 첫 회의는 다음달 3일 열기로 했다. 신 회장은 “TF에서는 공단을 재가동했을 때 당면하게 될 현실적 과제나 필요한 제도 등에 대한 의견을 모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연아, 강남♥이상화 이어 조해리 결혼식도 참석 '훈훈한 우정'
  • 2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 3
    유준상 태극기함, 문대통령도 극찬 “디자인의 혁명”…4차 펀딩 진행 ‘관심 집중’

기업 최신 뉴스

  • 1
    고유가 종료ㆍ차급 대형화에 밀린 경차 판매…2010년래 최저
  • 2
    ‘일본 수출감소 직격탄’ 광어 어가 돕는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광어회 5000원 인하
  • 3
    현대백화점 전통식품 브랜드 ‘명인명촌’ 10주년… 명인 직접 만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