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빈혈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미국서 특허 취득

입력 2018-04-27 15:23

제보하기

종근당은 빈혈 치료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CKD-11101'이 미국에서 제법(製法) 특허를 취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CKD-11101의 주성분인 다베포에틴 알파를 높은 순도로 정제하는 신규 제조법 특허다. 종근당은 2014년 국내를 시작으로 유럽, 일본에 이어 미국까지 총 9개국에서 해당 특허를 취득했다.

종근당에 따르면 CKD-11101은 만성신부전 환자의 빈혈에 쓰는 바이오의약품 '네스프'의 바이오시밀러다. 지난해 국내 임상 3상을 통해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동등한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현재 국내 발매를 위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 심사 중이며 허가가 승인되면 내년 세계 최초 네스프 바이오시밀러로 출시될 예정이다.

종근당은 관계자는 "이번 미국 특허취득으로 종근당의 바이오의약품 제조기술력이 세계적 수준임을 입증 받았다"며 "2조 8000억 원에 달하는 글로벌 네스프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괴소문으로 곤혹…재벌과 재혼설 “대인기피증까지 왔다”
  • 2
    [프리미어12] 한국 일본 야구, 오늘(17일) 결승전…중계는 어디서?
  • 3
    '여우티 9900원' 티트리트 여우티 1만8500원→9900원, 할인 화제

기업 최신 뉴스

  • 1
    [지스타 2019] 화려한 흥행 달성…‘하는’ 게임에서 ‘보는’ 게임으로 변화
  • 2
    흔들리는 면세점…빅3 3분기 실적 '곤두박질'ㆍ시내면세점 입찰도 유찰
  • 3
    [포토] "본고장 맛 그대로 살린 '피코크' 해외 디저트 맛보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