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시작 … 김정은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출발점에서 신호탄”

입력 2018-04-27 10:43

제보하기
김정은 “만찬에 평양냉면 준비”… 문 대통령 “10년간 못다한 말 다 하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만나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10시 15분 정상회담을 개시했다. 두 정상은 친근하게 모두 발언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기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출발점에 서 신호탄을 쏜다는 마음가짐으로 여기 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마음가짐을 잘하고 잃어버린 11년 세월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문제를 풀어나가자고 의지를 모았다”며 “만감이 교차하는 속에서 200미터를 걸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현안 문제들을 툭 터놓고 이야기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길 이 자리 빌어 앞으로 마음가짐 잘하겠다”며 “앞으로 미래를 내다보면서 지향성있게 손잡고 걸어나가는 계기가 돼서 기대 부응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오늘 만찬으로 평양냉면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편한 마음으로 평양냉면을(가지고 왔다). 아니 멀다고 하면 안되겠구나”고 말해 문 대통령의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필요한 이야기를 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화답해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 봄이 한창이다”고 모두 발언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의 눈과 귀가 판문점에 쏠려있다. 남북 국민과 해외 동포들의 기대도 크다”면서 “우리 두사람의 어깨가 무겁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사상 최초로 군사분계선에 넘어온 순간은 분단의 상징이 아닌 평화의 상징”이라며 “이 상황을 만들어낸 김 위원장의 용단에 다시 한번 경의를 표한다”고 예우했다.

이어 “우리도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 평화를 바라는 우리 민족에게 큰 선물을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하루종일 이야기할 시간이 있는 만큼 10년 동안 못한 말을 다 하자”고 마무리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휘성 CCTV 공개에 과거 불면증 발언 '재조명'…'에이미 폭로' 다시 보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부산 승리해야 총선 진정한 승리…힘 실어달라”
  • 2
    민생당 “4인 가구 200만원 재난수당”…총선 공약 발표
  • 3
    인천 계양을서 4년 만에 다시 맞붙은 송영길ㆍ윤형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