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타랩스, 데이팅 앱 ‘아만다’ 인수…아시아판 ‘매치그룹’ 만든다
입력 2018-04-27 09:22

메타랩스가 데이팅 애플리케이션 '아만다'를 인수한다. 국내 데이팅 앱 시장을 통합해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시가총액 14조 원의 매치그룹과 같이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메타랩스는 아만다를 서비스하는 넥스트매치를 인수한다고 27일 밝혔다.

2013년 7월 설립된 넥스트매치는 누적 가입자 수 400만 명의 국내 1위 데이팅 앱 아만다를 운영하고 있다. 넥스트매치는 메타랩스의 자회사로 편입된 뒤에도 신상훈 대표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아만다는 2014년 출시 이후 기존 회원들의 심사를 통해 일정 점수 이상을 획득한 회원만 가입할 수 있다는 특이점을 갖고 있다. 출시 1년 만에 업계 3위, 2년 만에 1위로 급성장했다. 하루 평균 7000여 개의 대화창이 개설된다.

메타랩스는 이달 초 데이팅 앱 '너랑나랑'을 인수한 바 있다. 메타랩스는 너랑나랑과 아만다를 시작으로 관련 기업을 추가 인수해 시장의 점유율을 높이는 한편, 주 이용자인 20~30대 층을 공략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메타랩스 관계자는 "현재 데이팅앱 시장은 170여 개 서비스가 난립해 있다"라며 "이 가운데 성장 가능성이 큰 서비스를 추가 발굴해 아만다를 중심으로 통합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메타랩스는 주요 데이팅 앱을 통합한 뒤 유저들의 이용패턴을 분석해 메타랩스의 패션, 성형, 화장품 등 주요 사업과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특히 나스닥에 상장한 미국 1위 데이팅 기업 매치그룹과 같은 증시 상장도 기대된다.

미국 매치그룹은 '틴더', ‘오케이 큐피드’ 등 40여 개 데이팅 앱을 인수해 현재 미국 시장에서 60%가 넘는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연 매출 4조5000억 원의 기업으로 성장했다. 시가총액은 14조 원이다.

이 관계자는 "주요 데이팅 앱을 통합하면 마케팅 비용 효율화, 사용자 확대도 가능하지만 수백만 명의 빅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사업 확장이 가능하다"며 “모바일 데이팅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큰 주변 아시아 국가로 진출해 아시아의 매치그룹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데이팅 앱 너랑나랑은 대만 진출 후 단기간에 80만 명이 넘는 누적 가입자 수를 확보했다. 유료 마케팅 없이 입소문만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아시아 국가 진출 뒤에는 K뷰티와 K패션 업체들과 협력한 신규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신상훈 넥스트매치 대표는 "고성장 중인 모바일 데이팅 시장은 무분별한 서비스 난립으로 인해 과도한 마케팅 비용이 지불되고, 자극적인 광고가 난무하고 있어, 시장 통합 작업이 반드시 필요한 시기”라며 "메타랩스와 함께 공격적인 인수합병과 신규 서비스 출시를 통해 넥스트매치를 아시아의 매치그룹으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상훈 대표는 서울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한 뒤 글로벌 금융회사 메릴린치에서 주식 트레이더로 일하며 수많은 성공 투자를 이끌어냈다. 이후 국내 첫 전자책 유통 서비스인 ‘리디북스’의 투자자 겸 경영진으로 스타트업 경험을 쌓았으며, 2013년 모바일 데이팅 기업 넥스트매치를 창업했다.

댓글